네스프레소 픽시

2008년도에 구입해서 오랜기간 (거의 12년!) 잘 써온 머신을 이제 보냈습니다.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판매하기도 전, 파리에서 구입한 머신이라 나름 맛을 선도하는 기분으로 잘 썼네요. 그새 국내는 엄청나게 활성화되어서 웬만한 백화점에는 다 입점하는데다가 직구 파동으로 캡슐 구입가도 많이 다운되어 캡슐커피를 즐기기 좋은 환경이 된것 같습니다.

머신을 교체하게 된건 세월이 세월이니만큼 고장 때문이었네요. 예전 물통 노후로 물이 새어 물통만 교체한 적이 있었고, 전원이 켜지지 않아 한번 수리받은게 다였는데, 이번에는 예열모드가 끝나지 않고 계속 전구가 깜빡거리는 일이 세번 키면 두번씩 일어나는지라.. 커피 마시며 마음을 가라앉히려다가 이게 켜지려나 아니려나 하는 불안감이 오히려 더 커지는 일이 일어나다보니 이번엔 바꿔야겠다 생각이 들더군요. 나이도 나이이니만큼 수리하느니 새로 사는게 낫기도 하구요.

이번에 구입한건 신형 C61 픽시입니다. 좀 된 모델이기는 합니다만, 전자식으로 많이 넘어가고 있는 머신들 중 기계식을 지켜오고 있는 모델이기도 하고, 든든하게 생긴 외관이 매력적이도 하구요. 색상은 예전 KRUPS 모델 색을 이어서 타이탄 그레이로 정했습니다. 레드는 왠지 질릴것 같아서요.

새 머신을 써보니 예열도 빨라지고 물통에 물채우기도 훨 쉬워졌더라구요. 키고 끄는것도 간단해져서 여러모로 좋습니다. 한가지 단점은 전원선이 넘 짧다는것 – 그래서 위치를 좀 바꿔야 하더군요.

이제 새롭게 장만한만큼 더 맛난 커피 맛나게 즐기겠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