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을 마시는 새

눈물을 마시는 새 110점
이영도 지음/황금가지

국내의 환타지 소설이라는 장르를 내건 소설은 거의 구입하지 않습니다. 술술 넘어가버리는 페이지와 가벼운 내용이 즐겁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 가벼움이 내 시간과 지갑을 움직이기에는 너무 아까운 탓이겠지요. 무협지류도 읽거나 구입하는 일은 거의 없는데, 역시나 같은 이유 때문이지요.

하지만 이영도의 이야기라면 말이 달라집니다. 90년대 후반, 연구실에서 프로젝트도 어느정도 정리가 되고 딱히 급한 일도 없어 ‘재미없어’ 하고 있을 적, 하이텔에서 이영도의 소설을 추천해준 선배가 있었어요. 원래 활자중독 비스무레한 증상이 있기에 읽을거리가 생겼다 하고 보기 시작했는데, 이야기를 풀어내는 솜씨와 이야기의 배경 세계의 규모, 그리고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인물들의 대사가 참 즐거웠어요. 이후로 이영도의 이야기는 빠지지 않고 읽어오게 되었네요.

하지만 눈물을 마시는 새가 발표되었을 때, 이 이야기는 그곳을 훨씬 더 넘어선 곳에 있었습니다. 기존의 환타지 소설류의 검과 마법, 용과 기사의 싸움이 아닌 전혀 새로운 세계가 생겨난 것이죠. 나가와 도깨비, 레콘과 인간으로 이루어진 세계에서 왕을 찾아 헤메이는 탐색자들의 이야기는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욕심과 사명, 신명과 복종, 사랑과 미움 등 많은 관계와 감정들이 얽히는 전개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네요.

그리고 몇 년이 지나 다시 본 눈마새는 또 새로운 느낌입니다. 옛 친구를 만난 기분으로 티나한과 함께 절벽을 건너뛰고, 비형과 함께 불장난을 하고, 륜과 함께 타인을 느껴보았네요. 지금 보니 군데군데 좀더 세밀한 묘사나 대화가 아쉬운 부분이 보이긴 하지만, 그것 역시 책읽는 즐거움의 흔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피를 마시는 새 시리즈를 구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번 여름은 네 종족과 함께 시작하네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