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네 마그리트展

사용자 삽입 이미지르네 마그리트전에 다녀왔습니다.

간다간다 하다가 연장전시가 결정되고, 겨우겨우 마지막날이 되어서야 볼 수 있었네요. 이상하게 주말마다 일이 있는 바람에 가지 못하고 있었는데, 알고보니 평일에도 늦게까지 전시하기도 했다네요. 미리 조사해볼걸.. 그렇더라도 평일에도 한참 바빴기에 마찬가지 결과였을 수도 있겠지만요.

마지막날이라서인지 관람객은 주말’치고는’ 덜 붐비는 편이었습니다. 마그리트 정도의 지명도라면 정말 말 그대로 바글바글했을 터인데, 그동안 많이들 보시고 전시기간이 연장된 것도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인지 그나마 볼만한 정도의 사람만 있더군요. 덕분에 조금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하나하나 볼 수 있었습니다.

독특한 점은 작가가 찍은 조그마한 사진들과 언뜻 낙서로 보이는 메모와 스케치도 함께 전시되어 있는 점이었어요. 평소에 어떤 식으로 사건들을 묘사하고, 아이디어를 만들어 나갔는지를 추측해보면서 작가가 정말 즐겁게(!) 그림을 그리고 사람들을 만나고 삶을 즐겼는지를 알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그만큼 멋지게 자신이 하고싶은 것을 해나간 사람이라 생각되네요.

많은 작품들이 있지만, 처음 끌렸던대로 독특하면서 환상적인 초현실주의 작품들이 좋았습니다. 바위와 새, 구름과 하늘, 바위와 나뭇잎, 그리고 낮과 밤. 오묘한 상징들이 어우러지면서 친근한 사물이 다른 것으로 변형된 이미지가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거든요. 가장 마음에 들어하는 The Return 역시 밤이 되어 둥지로 귀환하는 푸른 하늘을 담은 새의 모습을 깔끔한 합성사진처럼 담아내고 있습니다. 뉴욕의 MoMA에서 본 몇 작품도 좋았지만, 이렇게 한꺼번에 여러 작품을 보는것도 참 독특한 매력이 있어 더욱 좋았네요.

예전에는 생각도 못하던 유명 작가의 전시가 늘어나는걸 보니 참 신기하기도 하고 흐뭇하기도 하고 그러네요. 좋은 현상이라 생각합니다. 다만, 전시 공간 배치와 동선의 확보, 관람 예절 등은 조금 더 다듬어졌으면 좋겠다 하는 바램이.. 어쨌든, 덕분에 즐겁게 보낸 하루였습니다 🙂

링크: 르네 마그리트展 공식 사이트

르네 마그리트 - 귀환

The Return by Rene Magritte

르네 마그리트展”에 대한 1개의 생각

  1. 핑백: CHANMIN - the brilliant high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