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로스코: 숭고의 미학

비가 한참 내리던 주말, 미리 예약해두었던 삼성미술관 리움(Leeum)에 처음 가봤습니다. 개관했을 때는 북적북적 사람이 몰리던 모습을 뉴스에서 봤던 기억이 있는데, 한참 지난데다가 비도 엄청 많이 오는 바람에 매우 한산하더군요. 독특한 디자인의 건물 세 채가 묘하게 조화를 이루며 서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우산은 입구에 보관하고, 상설전시관과 특별전시관 표를 구입하고, 작품안내용 PDA를 대여하면서 전시 관람을 시작했습니다.

상설전시관은 크게 한국고미술과 현대미술로 나누어져 있더군요. 작품 앞에 설 때마다 PDA에서 해당 작품의 설명이 시작되어 재밌게 볼 수 있었습니다. 최초 들어가게 되는 4층의 다양한 청자들, 현대미술관의 독특한 설치작품들이 눈길을 끌더군요. 여유로운 배치와 알기 쉽게 구성되어 있는 동선, 그리고 안정감이 좋았습니다. 몇 번을 보더라도 좋을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좀더 자세히 보고 싶었지만, 시간관계상, 그리고 이번 관람의 목적상 마크 로스코의 작품을 꼭 봐야 할것 같아 특별전시관으로 향했습니다.

마크 로스코는 작품에 표현된 붉은색의 사각형으로 유명한 작가입니다. 그림에서 보듯 여러 색상을 겹쳐가면서, 가장 위에 표현된 색상 속에서도 아래 품은 색상이 배어져 나오는, 독특한 작품을 여러 점 보여주고 있죠. 조금은 어두운 듯한 갤러리의 통로를 따라, 많은 수는 아니지만 약간씩의 초기, 중기, 후기의 작품을 보며 어떤 과정을 거쳐 그의 작품이 만들어져 왔는가를 느껴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나 갤러리 중앙의 홀 같은 공간을 빙 둘러 걸려 있는 네 점의 작품은 현대미술 상설전시관에 걸려있는 두 점과 함께 마크 로스코의 작품다운 느낌을 가장 잘 전해주고 있었어요. 바라볼수록 빠져들어가는 깊은 붉은색. 아름다왔습니다.

특별전시관 지하의 백남준 추모전을 마지막으로 관람을 마무리했습니다. 백남준씨의 작품은 한동안 계속 전시되어 있을 모양이더군요. 여유롭고 기분좋게 작품들을 둘러 볼 수 있는 이런 공간이 생겼다는게 기분이 좋아요. 다음에는 좀더 여유를 가지고, 날씨좋은날 야외전시도 둘러보고 싶네요.

마크 로스코: 숭고의 미학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