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을 꿈꾸는가?

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을 꿈꾸는가?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을 꿈꾸는가?8점
필립 K. 딕 지음, 이선주 옮김/황금가지

필립 K.딕의 대표작입니다. 블레이드 러너의 원작으로 더 잘 알려졌는데, 마침 알라딘에서 50% 할인판매를 해서 구입할 수 있었네요. 왠지 모르게 사람들이 많이 보면서도 직접적으로 추천은 안해서 왜그럴까 했는데, 읽고 나니 어렴풋하게 감이 오는것 같아요 – 영화와는 상당히 다른 이야기라는 것 때문이 아닐까.

한참 된 기억이지만 블레이드 러너는 음울함이 전체를 지배했던 반면, 이 소설은 설정은 음울한 반면 중간중간 블랙 유머스러운 상황이 많이 펼쳐집니다. 생명이 왔다갔다하는 상황에서 철학적 고민에 빠진다던지, 그 어려운 임무를 수행하고서 겨우 염소 한마리를 산다던지, 상대방의 복수란게 그 염소를 추락시키는거라든지.. 절대 웃긴건 아니지만 상황 자체가 허탈한 웃음을 준다고나 할까요.

의외로 흡인력이 있어서 상당한 두께에도 금방 읽어버렸네요. 읽고 나서도 한참 인상이 남는 작품이었습니다.

http://philian.net/2014-04-01T06:59:010.381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