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라는 세계

어린이라는 세계 (리커버)8점
김소영 지음/사계절

어린이와 책읽기 교실을 운영하면서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본 여러 에피소드와 생각을 담은 에세이입니다. 어느새 아이들을 볼 때 어른의 눈으로 보면서 답답함과 언제 크나 하는 마음, 애들은 왜 그럴까 하는 마음으로 가득차 있다가 이 책을 보면서 깜짝 놀라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네요.

내용이나 에피소드는 요약하기보다는 뭐랄까, 아이들은 그렇지 하면서도 아, 아이들은 그러니 그렇게 생각할 수 있겠구나.. 를 넘어서 아, 아이 때는 그랬어, 맞아, 왜 그런걸 잊고 있었지? 라고 생각하게 되는 사연이 마음을 울리는 책입니다. 그래서인지 내용을 요약하려면 너무 뻔한 이야기랄까. 그렇습니다.

언니오빠를 둔 둘째는 항상 뭔가 잘해보고 싶지만 첫째는 그걸 귀찮아하고, 둘째는 아쉬움에 자주 울거나 졸라대는 그 마음을 생각해주는 것. 어른의 눈으로 볼 때 이런 점은 나를 닮았는데 저런건 왜 안닯았을까 하다가 다시 생각해보니 아이도 하나의 인격이라 여러 가지 특성을 자신이 만들어가는데, 왜 나를 기준으로 닮은것/안닮은것으로 나누고 있나 하는 생각. 가장 기억에 남아 찍어둔 이런 이야기 외에도 끄덕끄덕하면서 계속 이야기를 읽어가게 되네요.

아이를 키우면서 자신을 돌아보고 아이를 다시 보게 해주는, 속깊지만 술술 읽게 되는 그런 좋은 에세이였습니다. 추천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