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운동

드뎌 일을 시작했다. 어젯저녁의 맥주 두잔 덕분인지 오늘 아침에 본 에어마스터 21편 덕분인지는 모르겠지만 발동이 걸렸다는게 중요하다고 스스로 격려. 슬슬 영어공부도 해야겠지만 그건 패스.

저녁 먹고 나서 오랫만에 순환도로를 한바퀴 달렸다. 거의 한달만인데 처음부터 페이스 오버를 해서 좀 힘들었다. 지난번 뛸때보다는 입에서 단내가 좀 많이난듯. 스스로를 안다는 건 이런 데서도 적용이 되는구나 싶어서 좀 반성했다.

무언가 하고자 하는 의욕이 필요하다는 것을 계속 느낀다. 그런게 있으면 남의 시선이나 던지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 신경쓰지 않고 하고싶은 것을 하게 되는데, 의욕도 별로 없는데 남이 뭐라고 하면 그 말에 휘둘리게 된다.

내일은 3주째 기다리던 수요일. 커피교실이 있는 날이다. 교통난 때문에 2주를 그냥 날렸더니 아쉬운 마음이 가득. 저녁먹고 곧바로 나와서 커피 한잔 하면서 기다리던지 해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