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당천

삼국지 영웅들의 운명을 타고난 학원간의 전투물이란 설정. 하지만 작가의 역량이 설정을 쫓아가지 못한 바보같은 작품이 되어버렸다.

주인공은 손책 백부. 삼국지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소패왕이지만, 여기서는 싸움밖에 모르는 열혈(?)녀로 재탄생. 그건 그렇다 치지만, 으으.. 실망실망. 스토리보다 그런거 보여주는게 먼저냔 말이다.

더이상 말하고 싶지 않다. 주유는 도대체 왜 나온건가.. -_-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