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앞에 커피빈 개점


Kinko’s 옆에 조그맣게 자리를 얻어 개점.

작기는 하지만, 선택의 폭이 넓어진 느낌.

개점기념으로 마끼아또 더블을 한잔 마셨다.

앞으로 잉글리쉬 브렉퍼스트 라떼라든지, 얼그레이라든지

좋아하는 차를 마시러 종종 올듯.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