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준비생의 도쿄 & 퇴사준비생의 런던

퇴사준비생의 도쿄8점
이동진 외 지음/더퀘스트

마나님께 소개받아 두 권의 책을 보게 되었습니다. 제목만 보면 퇴사를 위한 가이드북처럼 보입니다만, 사실 내용을 보고나면 여행 + 컨셉기획 및 비즈니스모델 분석에 대한 이야기랍니다. 도쿄, 런던이라는 새로운 장소에서 드러나있는 풍경이 아닌, 그 곳이기에 품고 숨겨져 있는 가게들을 소개하고, 그 성공 이면에 어떤 고민과 접근법이 있는지를 분석해보는 이야기입니다. 재밌어요!

도쿄를 보면 유명한 츠타야(티사이트)나 롯폰기 힐즈(아카데미힐즈), 무지 외에도 독특한 컨셉으로 기존의 전통적인 모습을 넘어선 쌀가게, 참치가게, 피규어샵들이 소개되고, AKB48같은 아이돌 컨셉을 만들게 된 히스토리도 소개해줍니다. 단순히 상품이나 서비스를 소개해주는게 아니라 왜 이런 사업모델이 먹히는지, 왜 도쿄라서 되는지도 한번 더 생각해서 이야기하기에 귓속에 쏙쏙 들어오는 느낌이네요.

런던편이 개인적으로는 더 재미있었습니다. 역사가 오랜 지역인데 비해 지대가, 인건비가 비싸서인지 정말 독특한 컨셉으로 몇십년동안을 이어오는, 혹은 앞으로 이어갈 독특한 가게들이 등장해요. 도쿄편은 뒷부분이 약간 흐릿한 감상이었던 반면에 런던편은 더 이야기해줬으면 하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 오래된 책을 희소성을 기준으로 고급화해서 판매하는 서점, 새롭게 북커버를 양장으로 맞춰주는 중고서점, 주류면허 없이 손님이 가져오는 술을 가지고 칵테일을 서비스하는 술집, 포도밭이 없이 도심에 본거지를 둔 와이너리 등등 생각도 못한 이야기들이 펼쳐집니다.

독특한 접근이기에, 그리고 짧게짧게 이어지는 소개기에 더 잘 읽히는 두 권의 책입니다. 신제품이나 신사업을 고민한다면, 혹은 창업을 고민한다면 추천할만한 책이 아닐까 싶네요.

퇴사준비생의 런던10점
이동진 외 지음/트래블코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