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19년 11월월

얼음과 불의 노래: 4부 까마귀의 향연

[세트] 까마귀의 향연 1~2 – 전2권10점
조지 R. R. 마틴 지음, 이수현 옮김/은행나무

상당히 빠른(?) 속도로 읽었습니다. 2015년에 한창 HBO에서 왕좌의 게임 5부를 재미있게 봤는데, 그 당시의 스토리가 바로 이 4부에서 6부까지 이어지는 부분이었네요. 당시에는 피의 결혼식 이후 중간 스토리가 어떻게 이어지는지를 모르는 채로 시청했는데, 이제 다 읽고 나니 이야기가 이어지는 느낌입니다.

이번 4부에서는 웨스테로스 본토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산사는 리틀핑거의 손에 이끌려 이어리로 들어가 순진한 스타크가의 소녀에서 표정을 숨기고 연기할 줄 아는 서녀 알레인으로 적응해 갑니다. 아리아는 피의 결혼식을 목격하고 탈출해 브라보스로 흘러들어가 표정이 없는 신의 신전에서 봉사하면서 각종 정보를 모으고 있는 와중, 모종의 사건으로 시력을 잃게 되고요, 샘웰은 아에몬 학사를 데리고 남쪽으로 내려와 브라보스를 거쳐 올드타운으로 흘러갑니다. 시타델에서 아에몬의 유언을 한 학사에게 전하게 되는데 과연 그 후에 어떻게 될지..

라니스터 쪽에서는 세르세이가 토멘의 섭정이 되어 여러가지 실정을 이어가고, 그 곁을 떠난 제이미는 좀더 성숙한 킹스가드 단장으로 현명한 판단을 하고 있지만, 이를 막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브리엔느는 산사를 만나 보호하고자 수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여행하던 중 스톤 레이디를 만나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하네요.

다음 권이 너무너무 궁금해지는 스토리 전개의 중간에서 책은 끝이 납니다. 존 스노우는? 대너리스는? 그리고 앞으로의 산사와 아리아, 샘웰과 브리엔느는 어떻게 될지, 티리온은 어떤 길을 걷게 될지 점점 흥미진진해지네요.

나인폭스 갬빗

나인폭스 갬빗8점
이윤하 지음, 조호근 옮김/허블

작년 휴고상 노미네이트된 작품 목록이 올라왔을 때, 문득 ‘이 사람은 누구지?’ 싶었던 작가가 있었습니다. 누가 봐도 한국 이름같은 작가와 작품이 함께 놓여있어 궁금했는데, 어느새 번역본이 나오고 작가소개가 들어갔네요. 한국계 미국인으로 SF를 집필하는 이윤하 씨는 그런 점을 살려 구미호나 김치 같은 이야기를 우주에서의 권력다툼과 버무려 독특하고 즐거운 작품을 써냈습니다.

6개의 종족(켈․슈오스․니라이․안단․비도나․라할․리오즈)이 연합해 제국을 다스리는 육두정부는 역법이라는 논리에 의해 이단이라 부르는 다른 역법 (혹은 변형된 역법)을 사용하는 적과 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6개의 종족은 각자의 능력이 있어 수학이나 심리, 전략, 능력, 전투 등을 수행하죠. 전투를 지휘하는 슈오스 산하에 계산을 하는 니라이와 전투를 수행하는 켈이 있는 등 각 종족이 자신의 장기를 발휘하는 형태입니다.

어떤 소규모 전투에서 켈 소속의 체리스 대위는 수학적 재능을 발휘해 전투 목표를 달성하지만, 정해진 역법을 따르지 않은 문제로 재판에 회부되어 다른 인격이 그 몸에 빙의(?)되는 형벌을 받습니다. 그 인격은 하필이면 악명높은 토벌전을 지휘하고 수많은 사람을 학살한 것으로 유명한 슈오스 제다오 장군. 그 후에 따른 것은 이단에게 정복된 기지를 이 다른 인격과 협력해 탈환하는 것이었고, 그 과정에서 일곱 번째 종족이었던 리오즈와 그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제다오의 기억 파편에서 순간순간 맞닥뜨리게 되면서 체리스는 조금씩 다른 길을 걷게 됩니다.

독특한 전투 묘사와 수학으로 가득하면서 긴박하고 스릴넘치는 독특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스페이스 오페라, ‘제국의 기계 3부작’이라는 부제가 붙어있는만큼 남은 두 권도 빨리 번역되어 들어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