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과라도 안 죄송한 이세계로 감

문과라도 안 죄송한 이세계로 감 001화10점
정수읠/매드햇

작년이었나 웹소설에 관심이 생겨 어떤 작품이 인기있나 찾아보다가 보게 된 것 하나가 먼저 읽고 다른 작품들까지 즐겁게 읽었던 유폴히님의 읽씹왕자(혹은 답장을 주세요 왕자님)였고, 또다른 하나가 바로 이 정수읠님의 문송안함이었어요. 워낙 혼란스러운 스토리였으나 나름 중심을 잘 잡고 진행되던 터라 그래도 끝까지 쫓아가고 있었는데, 드디어 완결이 났네요. 그것도 워낙 만족스러웠던 터라 만점으로 리뷰를 쓰고 있습니다. 다만, 추천하기에는 좀 저어되는게,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더라도 취향에 따라 스토리의 복잡함에 머리를 싸맬 사람들을 알기에.. 일단은 저는 너무 즐거웠다는 것으로 한표.

시작은 단순한 빙의물이었어요. 독특하다면 편집자한테 투고된 원고를 보다가 그 속으로 들어갔다는 것, 거기가 판타지 세계라 마법과 검술이 중요했던 것이고, 주인공인 정진 (혹은 클레이오 아세르)에게 편집자 권한이 주어져 작자의 동의가 있다면 수정이 가능했다는 면이겠네요. 처음에는 스토리를 아니까 기회를 잡아 재산을 불리고 띵가띵가 놀고 싶은 마음이었지만, 형제들의 증오를 뚫고 왕위를 이어야 하는 세째왕자 아서 리오그난과 만나게 되고 왕립 아카데미의 특출난 동기들과 엮이면서 + 므네모시네의 문으로 들이닥치는 마수의 습격과 그 내부의 이공간 미션을 파훼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그렇지만 단순한 RPG 소설로 끝나지 않는건 아무래도 작가의 문과사랑 때문일지? 스토리 자체가 첫 번째가 아닌 9번째로 변경된 수정본인데 주요 인물들은 그 반복된 과정을 어렴풋이 기억하고 있고, 세계를 구성하는 힘은 점점 약해지고 있는데 이야기의 개연성은 갈수록 삐그덕댑니다. 스토리 자체를 부수고자 하는 황태자 멜키오르, 아서를 누구보다 증오하여 세상을 부수더라도 죽이고 싶어하는 아슬란에 맞서 아서와 클레이오는 이시엘과 첼, 리피/레티샤, 프란 등의 동기들과 함께 이야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완결하고자 힘을 쓰게 되네요.

하지만 이 스토리로서의 이야기를 뛰어넘어, 편집하는 과정의 이야기, 그리고 몇 번에 걸친 수정과 변경 속에서 해답을 찾아가는 작자의 퇴고 과정, 쓰는 것은 작자이지만 책을 만들어내는 것은 편집자라는 인식 등을 종합해나가면서 전개되는 마무리는 정말 멋진 구성이기에, 그러면서도 스토리의 재미 또한 독자를 들었다 놨다 하기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정말 어디서 이런 작가가 나왔나 싶기도 해요.

그만큼 칭찬하고 싶지만, 과연 차기작도 이 정도로 멋지게 뽑아낼 수 있을지, 혹은 이보다 더 멋진 작품이 나올 수 있을지 기대해보고 싶은 마음 반 걱정되는 마음 반이네요. 어쨌든, 책으로 나오면 구입하고 다시 일독해야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