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손가락

붉은 손가락6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현대문학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을 추천받은 김에 한권 더 읽어봅니다. 먼저 읽었던 용의자 X의 헌신과 다른 시리즈인가봐요. 이쪽은 가가 형사 시리즈라고 되어있는데, 사건을 먼저 제시하고 이를 해결하는 과정을 추적해가는 스토리는 동일한 구조였어요. 여기에 막판의 반전까지 함께.

한 여자아이가 가정집 정원에서 숨진채로 발견됩니다. 범인은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는 중학생 아들인 나오미. 연락을 받고 귀가한 아빠 아오키는 아이만 싸고도는 엄마 야에코의 부탁에 사체를 공원에 갖다놓고 사건을 은폐하려 합니다. 변수는 함께 집에 살지만 치매기가 있는 할머니의 존재. 가가 교이치로는 함께 사건에 배치된 사촌동생인 신참 마쓰미야와 함께 사건을 조사해 나가고, ‘어떤 방식의 해결이 최선일지’ 고민하는 과정을 시작합니다.

일단 소설에 쓰인 트릭과 해결 과정은 히가시노 게이고라는 작가의 스타일이 이런 것이구나 하는 감이 잡히게 해준 것 같습니다. 일방적으로 범죄자를 매도하기보다는 어떤 상황 하에서 그런 행동을 하게 되었는지 고민하면서 해결해가는 과정을 궁금해하면서 보게 만드는 스타일인 것 같네요. 다만 용의자 X의 헌신에 비해 아쉬웠던 부분이라면 가정의 문제를 너무 단편적으로 단정해버리고 시작한다는 점이었어요. 원래 문제가 있는 과정이었고, 사건이 일어나게 되는 계기도 좀 단순하게 처리된다고나 할까요? 해결 과정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동기 부분은 좀 약하다는 생각이 들어 아깝다는 느낌이었네요.

다음으로 추천받은 작품인 악의를 차기작으로 읽어볼까 합니다. 술술 익히는 감각도 오랜만이라 머리를 쉴겸 보는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이렇게 세 권째 읽고 나면 당분간은 추리소설은 쉬어도 될듯 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