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 카르티에-브레송: 결정적 순간

생 라자르 역 뒤에서, 파리, 프랑스(1932)

사진작가이자 화가인 앙리 카르티레-브레송(1908~2004)의 사진 전시회입니다. 지난 8월 1일에 전시회를 다녀왔는데, 휴가여행 중인 4일에 95세의 나이로 운명하셨다고 하는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 대의 라이카 카메라를 가지고 ‘찰나’를 포착하는 사진. 카르티에-브레송은 그런 결정적 순간을 테마로 작업을 해나간 멋진 사진작가였습니다. 전시된 작품은 단지 13점에 불과했지만, 한 편 한 편이 흥미롭고 강렬한 장면으로 구성되어 있어 재미있었어요. 게다가 시간을 잘 맞췄는지 작품 설명과 함께 볼 수 있어서 더욱 좋았구요.

젊은 시절에는 사진집단 매그넘의 대표 멤버로, 늙어서는 90이 넘은 나이에도 다시 렌즈에 잡힌 풍경을 남긴 그의 작품은 그만큼의 연륜이 흐르는듯 합니다. 전시 기간도 8월 29일까지로 연장되었다고 하니 사진에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한번 들러보세요 🙂

링크: 갤러리 뤼미에르 –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의『결정적 순간展』

One thought on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결정적 순간

  1. 핑백: TheLibraryOfBabel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