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팬스2: 칼리반의 전쟁

칼리반의 전쟁 18점
제임스 S. A. 코리 지음, 박슬라 옮김/아작

익스팬스1: 깨어난 괴물의 후속작입니다. 프로토분자가 금성으로 추락한 후 한동안 사건이 해결되었나 싶었는데, 가니메데에 갑작스레 나타난 괴물을 둘러싸고 전투가 발생합니다. 괴물에게 일방적으로 학살당한 지구군과 화성군 – 그 가운데 살아남은 화성군의 바비, OPA를 벗어나 사건에 휘말리게 된 전작의 주인공 홀던과 나오미, 그리고 지구의 복잡한 정치상황에서 밀려나는 상황에 처한 아바사랄라, 폐허가 되다시피한 가니메데의 돔 속에서 행방불명된 딸을 찾고자 동분서주하는 프락스. 이 사람들이 엮이며 프로토분자를 ‘인간이 이용하고자 하는’ 위험한 발상을 둘러싼 음모가 펼쳐집니다.

보지는 못했지만 1기가 드라마로 제작되면서 스토리의 속도감이 더 붙은 듯 합니다. 기존에는 설정에 대한 설명과 또 한명의 주인공이었던 밀러의 심리에 대한 묘사가 상당부분을 차지했다면, 이번에는 더 많아진 인물의 행동과 액션에 주력합니다. 덕분에 한장 한장을 넘기기는 더 쉬워졌고 영상이 머리속에 그려지는 느낌이 많이 드네요.

자기 수준을 넘어선 무언가를 자기 멋대로 이용하려 한다는 인간의 욕심이 돋보인 사건이었고, 이 사건을 겪으면서 홀던의 트라우마/억눌림은 한꺼풀 벗어던진 것 같습니다. 덕분에 나오미와의 사이는 위기를 거쳐 더욱 굳건해졌고 말이죠. 어찌보면 금성에 추락해서 무언가 행성 자체를 바꾸고 있는 줄리의 프로토분자 및 OPA가 중심이 되는 메인 스토리를 기다리면서 한쪽 변방 가니메데에서 일어난 사건을 처리하는 홀던의 외전격 이야기라는 느낌도 드네요. 자, 이제 잠시 외출했던 가니메데에서 돌아와 이제 본편을 기대해 보게 됩니다. 3부가 기다려지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