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프로젝트, 회식

다음 프로젝트가 결정됐다. 황당하게도 이번 역시 말도 안되는 일정. 한번 말도 안되는 일정을 정말 맞춰서 제품을 개발해냈더니 계속 이런게 들어온다. 대략 낭패.

저녁때는 아웃백에서 회식. 내돈이 아니기에 당당하게 스테이크 주문. 아웃백은 이상하게도 주문한 굽기 정도보다 한 단계씩 더 구워서 나오는것 같다. 미디엄을 주문했더니 웰던이 나오는걸 보니 다음에는 레어로 주문해야 하려나. (뭐, 아웃백에서 스테이크 주문할 일이 얼마나 있겠냐마는..)

내일은 또 평택 교육. 1일짜리 듣고 서울로 복귀해서 영화볼 예정.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