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르노 크루세이드

로제트 크리스토퍼

24화로 완결입니다.

20세기 초 미국을 배경으로 신앙과 엑소시즘, 구원에 관한 문제를 다룬 애니메이션입니다. 처음 시작할 때는 곤조의 스타일리쉬한 화면구성과 맞물려 상당한 지지를 끌여들었지만, 원작과는 다른 노선을 추구하면서도 스토리를 조절하는데 실패해서 흐지부지하게 마무리를 해버리고 말았습니다.

주인공인 로제트 크리스토퍼는 마물을 퇴치하는 막달레나 수녀회의 사고뭉치 수녀로, 어릴적 동생인 요슈아가 납치된 이래 동생을 찾아다니고 있습니다.

크르노

크르노는 악마이지만 로제트와 계약을 맺어 자신의 힘을 로제트의 생명에 위탁하고 있는 사이로 예전 자신의 실수로 빚어진 사건을 속죄하고자 하죠.

이렇게 시작된 이야기는 지상대행자 중 하나로 로제트와 크르노 덕분에 구원받은 아즈마리아의 시선으로 묘사됩니다. (가장 귀여운 캐릭터 >_<) 운명에서 자유로와지고자 하는 악마를 배신한 악마 아이온, 그에게 조정당하는 요슈아, 요슈아를 보살피는 피오레, 피오레를 찾아다니는 보석의 마녀 사테라 등의 다양한 인물의 마음아픈 관계가 하나씩 펼쳐집니다. [caption id="" align="alignleft" width=190 caption=" 아즈마리아"][/caption]설정상으로는 상당히 야심찬 시도였다고 생각됩니다만, 이야기를 전개하는 과정에서 초반에는 쓸데없는 단발성 에피소드가 너무 많았고, 후반에는 일정에 밀려 정작 중요한 클라이막스를 맥없이 넘긴게 너무 아쉬웠습니다. 긴장감을 전혀 주지 못하는 연출에 화면이 아무리 좋아봤자 눈길을 끌 수 없었던게 당연하겠죠.

결국은 로제트와 크르노의 사랑과 희생으로 인간의 욕심이란 죄악이 잉태한 악마를 봉인하는데 성공하지만, 남은 사람들은 자신의 신앙과 믿음을 돌아보고, 다시 한번 살아갑니다. 무엇을 위해서 살아야 할지, 무엇을 지켜야 할지를 생각하면서요.

살아간다는건 계속된 고난의 과정입니다. 그 안에서 살아야 할 의미를 찾는다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지만,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인간이란 존재의 의미겠지요.


[spoiler show=”서비스로 아즈마리아의 후일 모습을 보여주는군요” hide=”여전히 귀여워요 :)”]


[/spoile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