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다

원제: Frida (2002)
감독: 줄리 태이머
주연: 셀마 헤이엑, 알프레드 몰리나
원작: 헤이든 헤레라

강렬하고 불꽃같은 여성. 그녀는 그렇게 살 수밖에 없었으리라.

혼자 봤다. 그리고 그러길 잘했다. 남들과 같이 보았더라면 그녀의 넘치는 에너지를 견디지 못했을지도 몰랐으리라. 영화가 시작하기 전의 마음 준비와, 끝난 후 엔딩 크레딧이 다 올라가기까지의 마음 갈무리를 타인과 함께 하지는 못했으리라.

전기 영화지만, 그 한마디로 말하기에는 너무나 파란만장했다. 그녀에게 일어난 일을 나열하기만 했는데도 두 시간이 넘는 영화가 되다니.. 어린 시절 갑작스레 닥쳐온 교통사고와 수 번에 걸친 수술. 불타는 사랑과 아픔, 결혼과 파탄, 그리고 일생동안 함께한 고통. 그 안에서 태어난 그녀만이 알 수 있는 아픔을 담고 있는 작품.

디에고가 말했듯이 그런 그녀의 마음이 담겨진 그림은 그녀가 아니고서는 그릴 수 없었을 것이다. 사람의, 사상의, 종교의, 신체의 그런 압박들을 모두 극복하고 초월한 뒤 남은 그녀의 그림. 영화 중의 잠깐잠깐의 장면으로 흘낏 보았는데도 차마 보기 힘든 아픔이 느껴지는 작품이었다.

화집을 찾아보고 싶은 기분이 들었다. 구입하지는 않더라도, 한장 한장 넘기며 영화를 되새겨봐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