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 대디


원작을 읽은 김에 ‘어떠려나’ 하고 보게 된 영화입니다. 사실은 부인님께서 워낙 궁금해하시는지라.. ^^ 뭐, 마이걸에서 상당히 깔끔한 이미지를 보여주었던 이준기의 모습과, 능청스럽게 소시민의 능글능글한 삶을 보여주시는 이문식씨의 모습이 마음에 들었기도 하구요.

조금은 갑작스럽게 표를 예매했습니다. CGV 온라인에서 예매하는데, 좀 늦은 시간을 골랐는데 이상하게도 남은 표가 별로 없더군요. 시간이 되어 가보니 의외로 많은 사람들. 그리고 카메라들.. 알고보니 개봉한지 얼마 되질 않아 이문식&이준기가 무대인사를 온 것이더라구요. 덕분에 실제로 두 사람을 처음 보았습니다. 이문식씨야 화면 그대로이고, 이준기는.. 의외로 체격이 좋더군요. 살짝 놀람.

어쨌든 영화가 시작되고.. 영화 자체는 꽤 깔끔하게 잘 만들었다는 느낌입니다. 원작의 중요한 포인트는 잘 살려주고, 필요없다고 생각되는 부분도 잘 골라서 깔끔하게 처리했어요. 특히나 이문식의 마지막 대결도 박진감넘치게 잘 묘사하고 멋드러지게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흐뭇한 느낌으로 박수를 보낼 수 있게 말이죠. 하지만 좀 아쉬운 것은 이준기. 물론 꽤나 잘 해냈지만 원작에서의 순신이 가진 그 카리스마와 고민, 의외의 순진함을 충분히 이끌어내지는 못한듯 싶어요. 그래도 이정도로 해낸 것만도 괜찮아요. 그만큼 순신이란 인물이 쉬운 캐릭터가 아니니까요.

관객성적이 그리 좋지는 않은듯 싶지만, 어쩌다 보게 된다면 나름 ‘의외로 재밌네’ 하면서 보게 될 영화입니다. 추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