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84 3권(10月-12月)

1Q84 38점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윤옥 옮김/문학동네

2권으로 완결인줄 알았던 1Q84의 3권입니다. 재미있게 읽은 후, 하루키다운 열린 결말이라 생각하고 리뷰까지 써서 마무리했는데 갑작스럽게 들려온 3권 소식에 얼떨떨했네요. 하지만 읽고 나서의 생각은 2부까지가 원래 이야기이고, 3부는 이후 스토리를 다룬 외전, 혹은 패러랠 스토리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만큼 2부의 마무리가 임팩트가 있었고 말이죠. 아오마메가 2부에서 독자들의 예상과는 다른 선택을 하는 데서 이야기가 시작되는 것 또한 그런 느낌을 더 주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야기는 아오마메와 덴고, 각자의 시점을 중심으로 흘러갑니다. 그리고 이 사이에 끼어드는건 우시카와. 물론 후카에리도 등장은 합니다만 맡은 분량은 상당히 적어요. 아마도 1,2부에서 자신의 역할을 다했기에 3부에서는 보조적인 역할에 머무르는듯. 하지만 역시나 중요한 매개로써 덴고와 아오마메를 연결시켜주는데 한몫을 합니다.

1,2부에서 남겨진 수수께끼는 3부에서 상당부분 풀립니다. 두 사람이 조금씩 가까와지면서, 아오마메에게 새로운 변화가 생기면서, 그리고 우시카와가 조금씩 둘에게 접근해 가면서 교단의 숨겨진 이야기가 살짝살짝 비쳐나오는 느낌이에요. 하지만 하루키 소설이 늘상 그렇듯, 명백하게 끄집어내어 보여주지는 않습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두 개의 달이 뜨는 세계이니 말이지요.

두 사람은 이제 또다른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만, 다무라, 부인, 스킨헤드, 포니테일 등 남겨진 사람들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군요. 하지만 확실히 2부보다는 많이 정리한 느낌입니다. 이야기야 한정된 결말 내에서 그럭저럭 정리한 것으로 느껴지니까요. 그래도 우시카와의 결말은 상당히 아쉬웠어요.

언론에서 후속편 이야기를 흘리기는 했습니다만, 이제는 더이상 나올 이야기는 없을 것 같습니다. 2부가 끝났을 때에는 한올의 실밥을 풀면 이야기가 줄줄 풀려나올 것 같았지만 3부에서는 이제 끄집어내봤자 짧게 뽑혀나오고 그대로 마무리될것 같으니 말이죠. 간만의 하루키와 함께한 두 달의 세계도 즐거웠고, 이제 현실로 돌아갈 때인것 같습니다. 한동안 쉬어야 다음 하루키의 이야기에 더 깊게 녹아들어갈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구요. 즐거웠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