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장 & 비르투오지

정말 오랜만에 만나는 사라 장의 바이올린입니다. 거의 한 20여년 전 코엑스에서 연주를 들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전용 홀이 아니었던지라 그리 감명깊은 연주는 아니었던 기억이 있어요. 그냥 잘 하는구나 싶은 생각 정도? 그렇지만 이번 연주회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인데다가 함께 하는 연주자들이 손에 꼽는 분들인만큼 좋은 소리를 들을 수 있었네요.

  • 프로그램
    – 비탈리 샤콘느 g단조
    – 바흐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d단조, BWV1043
    (협연: 1악장 장유진, 2악장 심동영, 3악장 김예원 협연)
    — intermission —
    – 비발디 바이올린 협주곡 E장조, Op8-1, RV269 ‘봄’
    / 바이올린 협주곡 g단조, Op8-2, RV315 ‘여름’
    / 바이올린 협주곡 F장조, Op8-3, RV293 ‘가을’
    / 바이올린 협주곡 f단조, Op8-4, RV297 ‘겨울’
  • 앵콜
    – 바흐 Air
    – 비발디 사계 여름 3악장

개인적으로는 샤콘느보다는 바흐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이 너무 좋았고, 비발디의 사계는 역시나 명불허전, 깊어진 사라 장의 바이올린 소리와 현악기들+하프시코드의 소리가 너무 좋았습니다. 협연자들 중에서는 악장 장유진 님의 연주가 가장 좋았어요. 혹시 리사이틀 일정이 잡힌다면 꼭 가보고 싶을 정도. 사계는 들으면서 이렇게 첼로를 챌린지하는 곡인줄은 처음 알았네요. 심준호 수석님 사라 장의 눈빛에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안정적으로 마지막 악장까지 끌고나가 주셔서 너무 좋았습니다.

앵콜도 너무 좋았어요. 바흐의 Air가 울려퍼지자 콘서트홀의 열기가 살랑살랑 진정되는 느낌, 하지만 관객들의 감동은 너무너무 증폭되는 느낌. 그리고 사계 한 악장으로 깔끔한 마무리. 즐거운 연말 공연이었습니다!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6점
카를로 로벨리 지음, 이중원 옮김/쌤앤파커스

물리학, 특히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을 기반으로 공간, 시간, 중력의 해석이 점차 깊어지고 새로워지는 가운데, 우리가 알고 있던 개념은 급격히 변해 왔습니다. 특히 중력에 의해 각자가 경험하는 시간이 변할 수 있다는 것은 영화 인터스텔라에도 표현되어 있었고, 물질을 이루는 원자가 실제로 대부분이 빈 공간임에도 원자와 입자 간의 밀어내는 힘에 의해, 그리고 입자의 존재 확률에 의해 물질이 구성되고 느낄 수 있게 된다는 사실 또한 새롭기도 했지요. 저자는 이에 더해 시간이란 것도 우리가 경험하고 있음에도 실체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펼쳐냅니다.

책 첫머리에서 지적하는 부분은 전 우주를 보편타당하게 가로지르는 현재, 곧 시간이라는 기준선은 없다는 점이었어요. 시간은 중력과 공간에 의해 변형되는만큼 우리가 느낄 수 있는 시간축은 다른 공간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시간축인 부분이 존재한다는 점이었고, 그렇기에 A란 지점에서의 시간과 B란 지점에서의 시간은 서로 다른 변수로 봐야 한다는 것이 물리학에서의 장(field)의 개념에 반영되어 있다는 것이었네요. 여기에 더해지는 이야기는 현대 물리학에서 공간에 대한 방정식에는 시간의 변수 자체가 반영되지 않는다는 점. 곧 시간은 사물의 변화에 의해 관측되는 현상의 합이라는 이야기였어요. 과거, 현재, 미래를 구분하는 것은 이런 변화가 가역적이냐 불가역적이냐를 나타내는 엔트로피를 기준으로 나눠진다는 것이었지요. 그리고 변화를 일으키는 동력 또한 엔트로피가 낮은 물질을 기본으로 하는 것이고, 우리는 태양이라는 엄청난 엔트로피를 보유한 물체 덕분에 변화와 시간을 경험하고 있다는 이야기였어요.

물리학에 대한 약간의 지식을 갖고 있으면 좀더 편하게 읽을 수 있지만, 굳이 물리학적인 책이라기보다는 철학 담론같은 느낌도 많이 가지고 있는 그런 책이었네요. 그래도 새로운 관점을 가지고 우주와 시간을 바라볼 수 있게 하는 이야기였던 것 같습니다. 좀더 연구가 진행되어 새로운 가능성과 시각을 열어주는 이야기가 더 많이 나오면 좋겠네요.

셰이프 오브 워터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 다음영화

제목을 많이 들었는데 뒤늦게 보게 된 영화입니다. 간만에 극장이 아닌 집에서 스트리밍으로 본 영화라서인지 집중도가 떨어져 끝까지 보는데 시간이 좀 걸렸네요.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다운 환타지스러운 설정과 색감, 그리고 인물간의 구도가 돋보이는 수작이었네요. 배경은 냉전 당시의 미국, 우주 경쟁이 치열한 와중에 브라질에서 수신으로 추앙받는 생물이 말을 못하는 여성 엘라이저가 청소부로 일하는 연구소에 옮겨져 옵니다. 거칠게 다뤄지는 생물에게 애틋함을 느낀 그녀는 먹을 것(달걀)을 가져다주고, 음악을 들려주고, 춤을 보여주는 등 조금씩 서로 공감하고 이해하게 되지요. 하지만 차별주의자면서 백인우월주의자인 스트릭랜드가 연구소로 부임해 이 생물을 거칠게 다루다가 손을 다치게 되고, 이 생물을 죽여 해부하기로 결정하면서 이 생물을 탈출시키려는 엘라이저와 동료들 vs. 죽이려는 스트릭랜드의 구도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일단 영화를 관통하는 테마는 소수자에 대한 차별이네요.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유색인, 하층노동자에 대한 공격이 영화에 그대로 드러나고, 스트릭랜드로 대표되는 지배권력은 그들을 무시하지만 그들의 저항에 꼼짝 못하고 당하는 구도. 게다가 신도 그들의 편이라는 설정까지 더해지면서 과연 권력자들은 무엇을 믿고 그리 나대는가라는 메시지까지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년이라는 현재를 고려하면 상당히 많이 다뤄져서 진부하게 느껴질 수 있는 주제이지만 2017년은 좀더 진보적인 입장이었으려나 하는 생각도 드네요.

어쨌거나, 탈출한 두 사람이 행복하기를, 남겨진 친구들 – 화가와 청소부 동료 – 또한 나름대로의 행복을 찾기를, 그리고 우리 사회가 조금 더 배려하고 생각해주는 사회가 되기를 바래 봅니다. 이 영화가 제작될 때 미국이 트럼프 치하였다니, 우리나라도 이럴 때 희망을 주는 작품이 하나쯤 나와주기를 기대해보게 되네요.

최인아책방 콘서트 – 피아니스트 노현진&정지원

연이 닿아 생각도 못하던 책방콘서트란 곳에 가보게 되었습니다. 최인아책방은 이야기만 들어보고 처음 들러봤는데, 선릉역 근처란 것만 알고 갔더니 4층이란 공간이라 깜짝 놀랐네요. 역세권이긴 해도 4층이란 생각도 못한 곳에 서점이 있다니. 공간은 높은 층고를 이용해 내부 계단으로 반층이 더 있는 구조라 신기했고, 책 판매 중심이 아니라 테마와 소개, 그리고 커피와 독서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이라 독특했어요. 그 가운데 한쪽 켠에 놓여진 그랜드피아노를 중심으로 살롱콘서트같이 좌석이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노현진 피아니스트는 서울대 4학년, 정지원 피아니스트는 한예종 3학년으로 예원 선후배 사이라고 합니다. 노현진 피아니스트의 연주는 터치와 소리의 색상이 선명해서 좀더 학구적이면서 디테일하다는 느낌이었고, 정지원 피아니스트는 강렬한 터치와 감성이 돋보이는 연주였네요. 개인적으로는 곡 선정 때문인지 정지원 피아니스트의 슈만 소나타가 더 기억에 남았지만.. 마지막에 두 분이 연탄으로 연주한 어미 거위 모음곡이 너무 좋아 어쨌거나 다 좋았다.. 라는 상태가 되었네요. 라벨은 진리입니다 🙂

평일 저녁, 즐겁게 좋은 곡으로 귀가 즐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그램]
J.Haydn – Piano Sonata HobxvI:20 1~3악장 (피아니스트 노현진)
R.Schumann – Piano Sonata No.1 in F# minor, Op.11 1악장 (피아니스트 정지원)
R.Schumann – Fantasie in C Major, Op.17 1,3악장 (피아니스트 정지원)
M.Ravel – Ma Mere L’Oye 1~5곡 (피아니스트 노현진, 정지원)

마리아 조앙 피레스

키신 연주회 딱 1년만에 방문하신 또 한분의 거장. 나이와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흐뭇한 웃음과 아름답고 영롱한, 물방울이 굴러가는 듯한 연주를 보여주신 피아니스트였습니다. 슈베르트는 잘 들어보지 못했지만 메인 테마가 노래를 부르는 듯 명확해서 이게 슈베르트 소나타였구나 싶은 마음이었고, 드뷔시는 달빛이 이 모음곡에 포함된 곡이었구나 싶어 또다른 느낌이었네요.

앵콜곡은 드뷔시의 두개의 아라베스크 1번. 많이 들어봤으면서도 제목을 몰랐는데, 좋은 곡을 알게 되어 너무 기뻤네요. 좋은 연주를 함 찾아봐야겠습니다. 여사님의 연주도 오늘 곡중 가장 편안하고 자연스러워 좋았네요.

마지막 사인회는 줄이 줄이… 엄청났어요. 마나님은 새로 산 음반, 저는 예전에 구입했던 DG111의 녹턴 음반 표지에 금색 펜으로 사인을 받았네요. 감사했습니다 🙂

[프로그램]

Franz Schubert – Piano Sonata No. 13 in A Major, D 664 (25′)
슈베르트 – 피아노 소나타 13번 가장조, D 664

Claude Debussy – Suite Bergamasque (19′)
드뷔시 – 베르가마스크 모음곡

-Intermission-

Franz Schubert – Piano Sonata No. 21 in B-flat Major, D 960 (45′)
슈베르트 – 피아노 소나타 21번 내림나장조, D 960

*앵콜곡 C.Debussy – Deux Arabesque No.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