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빙 Mr. 뱅크스

saving mr banks poste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메리 포핀스 리턴즈를 보면서 1964년작인 본편이 궁금해져 정보를 찾아보는 가운데, 메리 포핀스를 영화로 제작하고 싶어하는 월트 디즈니와 원작자인 트레버스 여사 사이에서 얼마나 힘든 과정을 거쳐 영화가 탄생하게 되었는지를 영화화한 작품도 있다는걸 알고 찾아보게 되었네요.

원래는 영화화할 생각이 없었던 원작자를 20여년에 걸쳐 설득해 허락을 받아내고, 허락을 받았음에도 영화화하는 과정의 세세한 부분까지 꼼꼼하게 간섭했던 여사의 활약, 그리고 여사의 어린 시절 호주에서 자라나면서 너무나 좋아했던 은행원이었던 아빠와의 기억과 그 마지막의 아픔, 그 시절 기억을 작품으로 만들어내면서 반영한 캐릭터인 메리 포핀스와 아이들과 아빠 뱅크스 씨까지. 그 과정을 차근차근 보여주면서 영화는 트래버스 여사가 왜 한명 한명의 캐릭터에게 그렇게 신경을 쓰고 화내고 눈물짓는지, 초반 갈등이 너무나 컸던 제작진이 어떻게 점차 여사와 맞춰갈 수 있었는지, 그리고 결정적으로 트래버스 여사라는 필명은 어디서 왔는지까지 차근차근 짚어갑니다.

마지막 영화 시사회에서 영화화된 메리 포핀스를 보는 여사의 모습은 오히려 사족일지도 모르지만 마음 따뜻해지는 마무리이기도 해요. 그래서 64년작을 다시 찾아보고 싶은 마음도 들고 리턴즈의 장면을 다시 돌아보게 만드는 장면들도 많이 보이네요. 물론 엠마 톰슨과 톰 행크스라는 멋진 배우들도 이 가슴 따뜻한 영화에 감동을 더해주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편안하게 한번 볼만한 영화였네요.

캡틴 마블

캡틴마블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캡틴마블의 첫 등장, 시원하게 잘 보고 왔습니다. 지금까지 쌓아왔던 마블과 실드의 조직 내에 캡마를 어떻게 끼워넣으려나 했는데, 아주 큰 프레임으로 실드 창립과 어벤저스란 네이밍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이제 인피니티워의 심각한 순간에 등장해 다음 역할을 보여주려는 것으로 재등장할 모양이네요.

출생의 비밀이란 막장드라마에 적합한 소재를 마블과 버무려내어 크리 종족 + 공군 소령 + 테서렉트의 능력까지 부여함으로써 엄청난 힘을 보여줍니다. 그 강하다는 크리 종족 함대를 혼자서 쫓아내는 장면만 봐도 대단한듯. 영화에서는 크리 종족의 전사 수습생(?)격인 비어스가 변신으로 여러 행성에 잠입하는 스크럴 종족을 추적하는 미션을 띄고 지구로 오면서 자신의 과거를 기억해내는 각성 과정, 그리고 크리 종족이 숨겨온 비밀과 이를 알아내고 음모를 분쇄하는 캐럴 댄버스의 캡틴 마블로의 진화까지 그려내요. 그 과정에서 정말 적극적으로, 자신의 힘을 믿고 일단 전진하는 주인공의 모습이 꽤나 멋집니다.

그 가운데서도 코믹한 역할로 눈에 띄는건 닉 퓨리(사뮤엘 잭슨)도, 욘(쥬드 로)도 아닌 한 마리의 고양이(구스)여요. 아니, 꽤나 위험한 우주 생물이라 할까요? 중간중간 나오면서 닉을 각종 위기에서 구출해주는 한편으로 애꾸눈을 선사해주기도 한 또 한 마리의 주인공이라고 해야할지도.. 어쨌든 고양이를 위해서라도 꼭 봐야할 한 편이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 편에서도 꼭 등장해서 활약해주길 기대해 봅니다.

관련 이미지

메리 포핀스 리턴즈

메리 포핀스 리턴즈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렇게 많이 들어본 동화라면 당연히 여러번 영화화되었겠지..라는 단순한 생각을 비웃듯 처음 영화화에 20여년이 걸리고 (64년작) 50여년만에 후속작이 발표된 동화 기반 영화입니다. 1편의 주인공이었던 두 아이들은 이제 성인이 되었고, 남자아이의 아이들이 주인공이 되어 여전한 모습으로 돌아온 메리 포핀스의 보살핌을 받게 되지요. 여기에 뱅크스 가문의 집을 빼앗으려는 음모와 엮여 이를 해결하려는 아이들의 모험, 집 차압을 두고 고민하고 아이들과 갈등하는 아빠, 그리고 쿨한 모습으로 필요한 역할을 다해주는 멋진 메리 포핀스의 모습이 돋보입니다.

동화이자 뮤지컬 모습이 많이 있는 영화인만큼 긴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아이와 어른 모두 즐겁게 봤습니다. 끝나고서도 음악이 귓가에서 맴도는 느낌도 좋네요. 많이 기대하지 않아서인지 딱 좋은 정도로 즐기고 돌아와서도 관련작품 – 64년판 영화와 몇년 전 영화 제작에 대한 에피소드를 영화화한 세이빙 mr.뱅크스를 찾아보고 있어요. 간만에 동화스러운 배경과 감정에 젖어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었네요.

지적자본론, 취향을 설계하는 곳 츠타야

취향을 설계하는 곳, 츠타야4점
마스다 무네아키 지음, 장은주 옮김/위즈덤하우스

요즘 비즈니스계에서 핫한 츠타야 서점의 창업자, 마스다 무네아키의 생각을 모은 책 두 권입니다. 사실 한 권을 더 읽고 있다가 대여기간이 만료되고 별다른 이야기도 없어서 그냥 반납하기도 했어요. 업무 관련해서 읽게 되었는데, 핵심 메시지는 똑같고 이야기를 풀어낸 장소만 다른거라.. 그래도 읽는 동안은 술술 넘어가긴 하더군요.

우선 지적자본론. 자기 생각을 책으로 출판할 것을 상정하고 간결하게 쓴 책입니다. 그래서인지 지적자본’론’ 이란 거창한 제목을 붙였어요. 츠타야 서점이 기존 서점이나 도서관과는 구분되는 메시지를 정리한 내용으로, 운영자 편의로 구분한 카테고리가 아니라 구매자가 관심있는 내용 중심으로 관련 책자와 미디어, 소품들을 테마별로 기획해서 운영하는 컨텐츠 중심의 배치가 사람들을 끌어들인다는 내용입니다. 그만큼 기존의 관리/운영 인력에 더해 기획자가 대폭 필요하겠지만 그만큼 모객을 할 수 있다는 점이 기존과 차별화되는 점이겠네요.

취향을 설계하는 곳 츠타야는 이런 이야기를 한번에 풀어내기보다 사내 블로그라는 매체를 통해 꾸준하게 공개한 내용으로 그날그날 떠오르는 생각이나 에피소드를 쓴 글 모음집입니다. 그래서 비슷한 내용이 반복되어 언급되기도 하지만 좀더 친근한 느낌이 들기는 하네요.

읽기는 한참 전에 읽고 감상도 써놨던 글인데, 발행이 늦어진건 워드프레스 업데이트하다가 내용을 한번 날려서.. 간만에 업데이트를 걸었는데 에러가 발생해서 실패한건 이번이 처음이네요. 다행히 서버 운영업체가 일주일간 백업을 제공하고 있어 원래 버전으로 돌리는건 가능했는데 처음에는 막막했어요. 그때 날린 글은 이 글 딱 하나였다는게 다행이라면 다행입니다. 다음에 한번 더 시도할 때는 24시간이 지난 후 백업 다 하고 플러그인 다 내려놓고 해봐야할듯 하네요.

지적자본론4점
마스다 무네아키 지음, 이정환 옮김/민음사

알리타: 배틀 엔젤

alita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지난주에 시간여유가 있어 볼까 하다가 주위에서 별 반응이 없는거같아 넘겼었는데, 한주 동안 여러 친구들이 이야기를 하더군요. 액션이 좋다, 음악이 괜찮다, 원작을 잘 재현했다 등등. 덕분에 생각을 바꿔 주말 잠시 짬이 난 틈을 타 관람하고 왔습니다. 시간이 제한된 탓에 맞는 시간대를 찾다보니 예정에 없던 4D로 관람을 하고 왔네요 -_-;

원작 총몽을 한 10년 전에 본것 같아요. 영화를 보면서 그동안 까맣게 잊고 있던 스토리가 새록새록 떠오르는 것을 느꼈습니다. 나중에 찾아보니 설정부터 캐릭터 모습까지 꽤나 잘 재현해낸 것 같아요. 하지만 알리타의 애니메이션에 가까운 모습과 다른 캐릭터들의 실사에 가까운 모습이 서로 간극이 있어 알리타만 붕 뜬 느낌인 것은 좀 아쉬웠네요. 볼만한 부분은 역시나 액션 – 지하공간과 벡터의 사무실에서 그르위시카와 전투하는 씬이나 모터볼 경기 중의 추격전은 정말 볼만한 것 같습니다. 모터볼은 사실 진짜 경기를 재현해보는 것도 괜찮았을 것 같은데 영 안보여주네요 (물론 만들기 어려웠겠지만..)

스토리 면에서는 도입부라 그런지 미진한 감이 있습니다. 특히나 떡밥만 잔뜩 깔아놓고 폼은 엄청 잡았던 노바가 그냥 후속편에 등장 예정 정도로만 보여진 것은 아쉽네요. 공중도시 자렘에는 올라가보지도 못하고 끝나버리니 ‘어 이래놓고 끝이야?’ 싶은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흥행은 그럭저럭이지만 제작비가 정말 많이 들었다니 후속편이 나올지 기대반 걱정반이네요. 이왕이면 제대로 제작해서 후속편에서는 흥행을 좀 해줬으면 하는 소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