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과 불의 노래: 4부 까마귀의 향연

[세트] 까마귀의 향연 1~2 – 전2권10점
조지 R. R. 마틴 지음, 이수현 옮김/은행나무

상당히 빠른(?) 속도로 읽었습니다. 2015년에 한창 HBO에서 왕좌의 게임 5부를 재미있게 봤는데, 그 당시의 스토리가 바로 이 4부에서 6부까지 이어지는 부분이었네요. 당시에는 피의 결혼식 이후 중간 스토리가 어떻게 이어지는지를 모르는 채로 시청했는데, 이제 다 읽고 나니 이야기가 이어지는 느낌입니다.

이번 4부에서는 웨스테로스 본토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산사는 리틀핑거의 손에 이끌려 이어리로 들어가 순진한 스타크가의 소녀에서 표정을 숨기고 연기할 줄 아는 서녀 알레인으로 적응해 갑니다. 아리아는 피의 결혼식을 목격하고 탈출해 브라보스로 흘러들어가 표정이 없는 신의 신전에서 봉사하면서 각종 정보를 모으고 있는 와중, 모종의 사건으로 시력을 잃게 되고요, 샘웰은 아에몬 학사를 데리고 남쪽으로 내려와 브라보스를 거쳐 올드타운으로 흘러갑니다. 시타델에서 아에몬의 유언을 한 학사에게 전하게 되는데 과연 그 후에 어떻게 될지..

라니스터 쪽에서는 세르세이가 토멘의 섭정이 되어 여러가지 실정을 이어가고, 그 곁을 떠난 제이미는 좀더 성숙한 킹스가드 단장으로 현명한 판단을 하고 있지만, 이를 막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브리엔느는 산사를 만나 보호하고자 수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여행하던 중 스톤 레이디를 만나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하네요.

다음 권이 너무너무 궁금해지는 스토리 전개의 중간에서 책은 끝이 납니다. 존 스노우는? 대너리스는? 그리고 앞으로의 산사와 아리아, 샘웰과 브리엔느는 어떻게 될지, 티리온은 어떤 길을 걷게 될지 점점 흥미진진해지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