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


간만에 TV에서 본 영화네요. 별 생각 없이 보고 있다가 은근히 재미있어서 끝까지 보게 되었습니다. 사실 개봉한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고 생각했는데, 찾아보니 2002년 개봉작이란 사실이 좀 놀랍군요.

정준호와 신은경의 보일듯 말듯 아슬아슬한 감정선의 표현이 마음에 들었어요. 사실 (악명높은) 조폭마누라 출연 이후라 실제 영화의 재미에 비해 낮은 평가를 받은게 아닌가 싶을 정도. 두 사람 외에도 신은경 옆에서 맴돌던 공형진이라던지, 정준호를 쫓아다니는 (놓친 고기가 커보인다) 동료 커플매니저 양의 캐릭터도 재밌었구요.

두 주인공을 조금 다시보게 된 것이 성과라면 성과. 무언가 상큼한게 땡길때 추천하고픈 영화입니다.

Xcanvas의 녹화기능(PVR)을 처음 사용해보았습니다. 디지털TV는 녹화하기가 상당히 까다로운데, 이런 기능을 제공해주니 매우 마음에 드네요. 좋아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