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

타임머신8점
허버트 조지 웰즈 지음, 김석희 옮김/열린책들

조지 웰즈의 타임머신을 간만에 찬찬히 읽어봤습니다. 분명히 본 작품이긴 하지만 다시 보니 또 감회가 새롭네요. 더구나 본편 외에 일부 빠진 텍스트와 다른 단편들이 있어 더 흥미롭게 봤던것 같아요. 특히 엘로이와 몰록의 관계에 대해서 일반적으로 알고 있었던 것과 더해서 과학과 진화론, 지배와 피지배의 관계 등을 웰즈의 개인사와 겹쳐 해석한 서평도 흥미로왔어요. 특히 웰즈의 어린 시절에 대해서는 본 적이 없었는데 이 책을 통해 볼 수 있어 좋았네요. 그리고 진화와 퇴화라는 차원에서 타임머신이 지구의 종말을 관찰하는 내용을 해석한 면도 새로왔구요. 아 그렇구나 하는 느낌이랄까.

더해서, 과학에 대한 사람들의 무지와 어느 순간 불꽃이 촉발될 때 자칫 폭력으로 변해버릴 수 있는 상황 – ‘크로닉 아르고’ 호 – 감시하고 감시당하는 지구와 화성간의 매개체 – 수정 알 – 그리고 가지고 있는,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나 조직이 다수가 될 때 소수가 어떤 일을 당할 수 있는지에 대한 유추 – 맹인들의 나라 – 모두가 상당히 매력적인 작품이었습니다. 그리고 수정 알은 추후 ‘우주전쟁’의 프리퀄격인 에피소드가 될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구요.

생각날때 고전도 하나씩 읽어보니 좋네요. 차근차근 다른 웰즈의 작품들도 돌아볼까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