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10 낙성대 미도식당

간만에 고기먹을 자리가 생겼다. 같이 일하는 팀 사람들과 함께 네명이서 고기먹고 이야기하러 이름만 들어본 낙성대역 미도식당으로. 원당시장 안쪽에 있는데 간판이 잘 안보여 아는 사람만 찾아갈수 있을듯. 위층의 정육점에서 꽃등심과 갈비살을 사다가 아래층에서 구워먹는다. 한우라는데 등급은 모르겠지만, 살짝 구워 굵은 소금 조금 올려 먹으니 맛있더라. 이쪽 동네에서 학교/회사를 15년 가까이 다니면서도 이제껏 안와봤다는게 참..

술은 고기와 함께 막걸리를 먹고, 2차로 역 근처 민속주점에서 동동주와 골뱅이무침을 먹었는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동동주나 막걸리나 똑같은걸로 팔고 있다는게 불만제로에 나왔나보다. 하필 그렇게 먹은날 그런 기사가 나니 기분 묘하네. 그래도 잘 먹었으니 뭐 ^^

별로 많이 안 마셔서 집에는 편하게 왔다. 무릎팍 도사 이만수 2편 재밌더라. 안본분들 찾아보시면 즐거우실듯. (SK가 왜그리 타격을 잘하나 했더니.. 이만수코치 영향도 있나보다) 이런 프로선수가 많아야 한국 스포츠가 발전하는거다. 만수코치님 화이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