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90’s Pop&Rock!

헬싱키 출장길 마지막날 동행한 세 사람이 호텔방에 모였습니다. 나름 성과도 있었고 해서 저녁도 순록스테이크 – Reindeer & Elk – 와 와인 – Crozes Hermitage: Alain Graillot – 으로 잘 먹었는데, 마무리를 방에서 한잔 하며 보내자고 해서 수퍼에서 맥주와 와인을 추가로 사왔어요. 독일 밀맥주와 체코 필스너 (우르켈!), 알사스 화이트 – Gewurztraminer – 와 칠레 레드 – Escudo Rojo. 안주거리는 이전에 사놓은 블루베리와 멜론이었다능.. 아 건전해라.

회사이야기, 출장이야기, 미래이야기 등을 하다보니 좀 무미건조해서 YouTube에서 음악을 찾아 플레이시켰습니다. 혹시나 해서 찾아보니 플레이리스트 기능도 훌륭하게 되어있더군요. 이제 mp3 굳이 다운받을 필요 없는듯.. 다들 90년대 학번이라 나름 팝/락을 들었던지라 좋아하는 곡을 주르륵 리스팅하다 보니 상당한 숫자가 되더라구요. 되새겨볼 겸 리스팅해봅니다.. 시작은 본 조비! 아, 그리워라.

Bon Jovi – It’s My Life, Livin’ On A Prayer, I’ll Be There For You, Bad Medicine
Skid Row – 18 And Life, I Remember You
Aerosmith – I Dont Wanna Miss A Thing (Armagedon), Love In An Elevator, Janie’s Got A Gun
Metalica – Orion, Master Of Puppets
Def Leppard – Hysteria
Richard Marx – Right Here Waiting, Angelia
Warrant – Heaven
Nelson – (Can’t Live Without Your) Love And Affection
Motley Crue – Without you
Guns N’ Roses – November Rain
The Rolling Stones – Angie
London Boys – Harlem Desire (… + UV – 이태원 프리덤, 총장실 프리덤)
Jon Bon Jovi – Blaze Of Glory
Extreme – More Than Words
Heart – All I Wanna Do Is Make Love To You
Cher – If I Could Turn Back Time
Gloria Estefan – Mi Tierra, Rhythm is Gonna Get You
Madonna – Like A Virgin
Martika – Toy Soldiers
EMINEM – Lose yourself
Nirvana – Smells Like Teen Spirit
Radiohead – Creep
Cyndi Lauper – She Bop
Santana – Smooth
Paula Abdul – Straight Up
Tiffany – I Saw Him Standing There
Marty Mcfly – Johnny B. Goode (from Back To The Future)
Glenn Mederios – Nothing’s gonna change my love for you, Un Roman D’Amitie (feat. Elsa)
Scorpions – Holiday, Wind Of Change
Eric Clapton – Tears in heaven
Europe – The Final Countdown, Carrie
Roxette – Dangerous, Listen To Your Heart
Oscar de la Hoya – TE AMO
Technotronic – Pump Up The Jam
Aqua – Barbie Girl
Michael Bolton – How Am I Supposed To Live Without You, When a Man Loves a Woman, All for Love
Mariah Carey – Vision Of Love, Without You
Debbie Gibson – Lost In Your Eyes
Reality, Your Eyes (from La Boom)
Hungry Eyes (from Dirty Dancing)
Rick Astley – Never Gonna Give You Up
Elsa – Mon Cadeau
Kylie Minogue – Can’t Get You Out Of My Head
Bryan Adams, Rod Stewart, Sting – All For Love
Bryan Adams – (Everything I Do) I Do It For You
Sting – Englishman In New York
Rod Stewart – Downtown Train

아아, 다양하기도 해라. 이 가운데 낀 UV의 위력이란… 장르도 락 중심이라고 생각했는데 꽤나 다양하게 섞여있군요. 영화음악도 꽤 있고 말이죠. 어쨌든, 곡 수만큼이나 오래 마시면서 이야기하고 나서 시간을 보니 어머나, 새벽 두시 반. 귀국 비행편이 오후 늦게라 다행이었어요.

그 와중에도 11시에 호텔 체크아웃하고 항구앞 시장에서 점심도 챙겨먹고 유람선타고 항구앞바다 구경도 하고 왔답니다. 덕분에 옛날 팝/락 곡들에 꽂혀서 한동안 계속 들을것 같군요. 우선은 본조비의 뉴저지 앨범부터 무한플레이백 중입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