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I. Las Vegas – Season 3


CSI 3rd Season을 다 보았습니다. 2nd Season을 완결까지 감상한게 작년 1월 초였으니, 1년 넘게 본 셈이네요? 그간 3시즌은 보다 말다 하고, 중간중간 CSI Miami도 10편 정도 보곤 했어요. 하지만 그동안에도 그리섬 반장님의 인기는 여전하시더군요. 현재 6시즌까지 진행되고 있으니 말이에요 ^^;;;

실험연구원 그렉

매 편이 영화 한편을 방불케 하는 CSI LasVegas의 연출력은 정말 대단합니다. 극본이면 극본, 연출이면 연출, 캐릭터면 캐릭터. 모두 너무 멋져요. 3시즌 들어 정식으로 오프닝에 이름을 올리게 된 그렉(에릭 스즈맨다)과 로빈슨 박사님(로버트 데이비드 홀)도 보면서 마음에 들어하던 캐릭터라 더욱 기쁘군요 🙂

3시즌은 전체적으로 점점 어두운 분위기로 흘러갑니다. 마지막 23편은 정말 암울한 분위기이죠. 새라는 실연당하고 그렉은 사고로 정신적 충격을 받은 상태, 캐서린은 슬퍼하고 그리섬은 수술대에 눕습니다. 아아, 과연 4시즌은 어떻게 진행될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