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x and the City – Season 1


작년 동생이 갖고싶다고 해서 질러(!)주신 Sex and the City DVD를 이제야 보고 있습니다. 우선 1시즌만 빌려와서 조금씩 보려고 했는데, 지난 주말에 에피소드 여섯 편을 몰아보고, 이제는 세 편만 더 보면 한 시즌 마무리군요. 예전에 첫번째 에피소드만 볼 때에는 몰랐는데, 지금 와서 보니 왜 그리 인기가 있었는지 알듯.

캐리, 사만다, 샬롯, 미란다의 네 친구들의 뉴욕에서의 일상, 특히 그들의 사랑과 성에 관한 진솔(?!)한 담론이 재미있습니다. 약간은 감추고 싶은 이야기 속에서 작지만 주목할 만한 소재를 골라 칼럼을 쓰는 캐리 브래드쇼의 글이 영상화된 듯한 느낌의 진행도 신선하구요.

앞으로 여섯 시즌 동안 계속될 이야기의 첫 시즌을 (거의) 마무리하며, 앞으로 이들의 뉴욕 생활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 궁금해집니다. 간만에 버닝할 거리가 생겨 좋네요. 우후~ 🙂

4 thoughts on “Sex and the City – Season 1

  1. 매니

    저도 참 좋아하는 STAC랍니다.
    우리의 정서와는 좀 안맞는 면도 있지만 사랑에 대한 생각은 어디든 공통적이니까요.
    아,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응답
    1. philia

      많은 이야기들이 남녀의 ‘이해’에 관한 이야기였어요. 서로를 만나가면서 서로의 차이를 느끼고 받아들이거나 충돌하거나 하는걸 보면서 배워나가는 느낌이에요. 두번째 시즌도 열심히 보고 있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