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진 대지 1: 다섯 번째 계절

다섯 번째 계절8점
N. K. 제미신 지음, 박슬라 옮김/황금가지

상당히 강렬한 설정으로 펼쳐지는 SF 3부작입니다. 휴고상 수상작을 찾아 읽는 와중에 최근 3년간 상을 휩쓴 시리즈라 기억하고 있는중 출간 소식을 듣고 읽기 시작했어요. 생각보다 한참 걸렸는데 리뷰를 쓰느라 찾아보니 어느새 2부가 출간되어 있네요. 1부 끝이 ‘어라, 이게 끝이야?’ 였는데 구매하는대로 이어서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문명 시대가 한참 지나고 사람들이 십여 차례에 걸쳐 ‘다섯 번째 계절’이라고 부르는 혹독한 환경변화기를 겪는 시대가 배경입니다. 이 계절을 버티기 위해 사람들은 ‘향’이란 곳에 모여서 물자를 비축하면서 살고, 가장 큰 환경 요인인 땅의 변화를 두려워하며 살고 있죠. 대륙을 지배하는 산제 제국은 힘을 잃었지만 여전히 권위를 가지고 있는 수도 레메네스에서 땅을 컨트롤하는 힘을 가진 오로진들을 이용해 영향력을 끼치고 있어요. 오로진들은 이 능력을 펄크럼이라는 능력자 양성기관에서 갈고 닦으면서 대륙 곳곳 능력이 필요한 곳으로 파견되어 힘을 발휘하죠. 이들을 제어하기 위해 지배층은 능력을 무력화시키는 힘을 가진 수호자들을 거느리고 대륙에서 태어나는 오로진 어린아이들을 모아들이고 관리합니다.

이야기는 세 가지 시점에서 펼쳐집니다. 티리모라는 향에서 능력을 숨기고 아이들 둘을 키우며 살아가던 에쑨이라는 여성, 힘을 들켜 마을에서 쫓겨나 수호자와 펄크럼으로 향하는 다마야라는 아이, 펄크럼에서 교육받고 해안 마을의 항구를 정비하는 임무를 받아 열 반지 – 최고의 능력을 가진 오로진 – 알리배스터와  함께하게 된 시에나이트. 이 세 가지 이야기의 줄기가 하나씩 하나씩 합쳐지면서 오로진과 수호자, 그리고 그 사이에 끼어든 스톤이터라는 존재가 얽힌 스토리가 시작됩니다.

설정만으로 흥미롭지만 그런 재미를 느끼기까지 한참동안 펼쳐지는 행로를 따라가는게 – 게다가 그 행로가 세 갈래라니 –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막판이 되면서 그 가지가 하나로 모이면서 갑작스레 책이 끝나버려 ‘어라 이게 끝이야?’ 싶은 느낌이 갑자기 들어 아쉬움이 몰려드네요. 더더욱 다음 권이 기다려질 정도로 후반 흡입력도, 인물의 묘사도, 설정도 차곡차곡 잘 쌓아올린 느낌입니다. 이제 겨우 이야기를 시작한 만큼, 종합적인 느낌은 3부작을 다 읽어봐야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