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 최후의 전쟁

친구들과 만나거나 메신저로 대화를 하면서 필사적으로 스포일러를 듣지 않으려고 피해온 엑스맨 3편, 주말에 겨우겨우 보았습니다. 예배 후 압구정 CGV에 도착하니 마침 딱 시작하길래 부랴부랴 표를 사들고 들어갔지요. 들어가자마자 화면이 어두워지며 시작하는 진 그레이의 어린시절 이야기와 멋들어진 오프닝 시퀀스. 가슴떨면서 보기 시작했습니다.

엑스맨에는 참 많은 캐릭터들이 등장합니다. 1, 2편에도 상당히 많았지만, 이번 3편에는 정말 떼거리로 등장하더군요. 예전에 출연했던 사비에 박사와 매그니토, 스캇과 진 그레이, 울버린과 로그, 아이스맨과 파이로, 미스틱과 스톰 등등. 게다가 이번에는 비스트와 엔젤, 리치, 칼리스토, 저거너트 등의 새로운 돌연변이들이 흥미를 자극합니다. 이들이 보여주는 액션과 새로운 능력이 재미있어서 한장면 한장면이 너무 좋았지만서도, 그것들이 다 ‘장면’으로 끝나버려서 아쉬움이 좀 남더군요. 영화의 큰 줄거리 속에서 모두 나름대로의 역할을 해주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특히나 스캇과 미스틱은 너무 쉽게 사라져버리고, 로그는 그 강력한 힘을 보여주지도 못하며, 피닉스와 엔젤은 무언가 할것 같다가 중반에서는 어영부영 지나가고 마지막만 반짝. 조금 더 액티브하게 보여질 수는 없었는지. 다들 영화 초반에는 비중있게 보여지가다 갑자기 스르륵~ 줄거리에서 빠져나가버린 것 같아 허무했어요.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었다면 조금 다르지 않았을까요?

엑스맨들: 아이스맨, 비스트, 울버린, 스톰, 엔젤, 섀도우캣, 콜로서스

하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빛난 존재가 있었으니.. 섀도우캣 키티 프라이드 양. 물체를 쓱쓱 빠져나가는 능력자이죠. 참 순진하고, 오빠같은 아이스맨에게 의지하다가 (의도하지 않게) 로그의 질투를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하지만 전투에서는 나름대로 당찬 면을 보이면서 스마트하게 리치를 구출해해는 멋진 소녀. 영화 중에서 몇 안되게 자신의 역할을 해준 캐릭터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키티 프라이드 역의 엘렌 페이지 양~

3편을 마지막 전투라고 칭하기는 했지만, 마지막 장면을 보니 4편이 나올 가능성이 많아 보이네요. 하긴, 전투가 끝났더라도 돌연변이들은 계속 나타날 테니 말이죠. 다음 편에서는 좀더 멋진 스토리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매그니토와 사비에 박사님도 말이죠 😉

4 thoughts on “엑스맨: 최후의 전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